ayazakura’s diary

ジュエリーブランド「アヤザクラ」のデザイナーAYAが綴る日記です。

episode21 戦友との出会いは突然に。

f:id:ayazakura_diary:20210611141131j:plain

直感力バキバキ
月島にある美容室clover・ケイコとの
ニューヨークでの出逢い。
 
2002年頃のある週末。
いつも通り、ブロードウェイ・ソーホーの路上で、
折りたたみテーブル置いて
ジュエリー作りに励んでいました。
 
夢中に作っていたら
目の前に立つ日本人の女の子!
それが、ケイコ。
 
初めて出逢った瞬間、
「めっちゃかっこええ女子やん!」ってなった。
 
その日から、時折アヤザクラを集めに
私が出展する場所へ来てくれる!キラキラ女子。
 
fitのジュエリー学校で習いはじめたばかりで完成した
彫金ラインのpassion指輪もおすすめしたら
二つ返事でオーダー。
本当に胸いっぱいになったあの感覚を、今でも目を瞑ると覚えてます。
 
そして、私は波瀾万丈なNY生活。
色々あって日本へ帰国して数年後、突然snsでケイコから連絡!
 
ケイコも日本にいるのかな!とサプライズながらメールの内容を読むと
ちゃんとした企画書が添付されていた。
 
東京で古民家を改装した数名従業員を抱える美容室のオーナーになっていて
めっちゃ感激!やっぱすごい!と再確認。
そして、そこでアヤザクラのイベントをしよう!と
ケイコの相変わらずのふっと降りてくる直感で、アヤザクラのイベントを企画してくれる!
 
東京で初のオーダー受注会。
不安感を掻き消す、心強い一言
「やりながら直していこう!」
とケイコ。
あー本当にケイコは勇気のある行動と発言が伴うなぁと脱帽。
全てうまくいくよ!という結果が見えてる感じ!
だからわたしも思い切りやりたいことさせてもらえた!
全てが決まっていたかのように、スムーズに決まる企画はいつも大盛況。
本当に有り難いことに早何年?
素晴らしい顧客様に恵まれてクローバーさんでは受注会を年に3回続けさせてもらってます。
 

f:id:ayazakura_diary:20210611141202j:plain

20年以上続けてきて
ジュエリーにメンテナンスとお手入れが本当に大切。と感じているので
こうやって続けさせてもらえることがありがたい。
 
高みへ志す精神をもつ戦友!
いつも挑戦し、本当にカッコいいケイコと出逢えて本当に感謝です!
これからもよろしくお願いします!
 
そして!コラボでジュエリーも作っています!
二人で旅をしたときをインスピレーションでジュエリーを作るので
二人のコラボラインは Be spontaneous!
訳して「直感にしたがって!!!」
 
これからもケイコと作る爽やかなライン「スポンテニアス」どうぞよろしくお願い致します。
追伸:7月24日・25日のアヤザクラアトリエ1周年の記念のオープンアトリエに
ケイコが来てくれます。会いたい方はぜひ遊びに来てください!
詳細はまた後日SNSにてお知らせします。
 
・・・
"Keiko's amazing Intuition”
 
 
Encounter was in New York .
with beauty salon clover owner Keiko .
 
A weekend around 2002 to 2004.
As usual, on the streets of Broadway Soho
Put the folding table
I was working hard to make jewelry.
suddenly
A Japanese girl standing in front of me!
That was Keiko.
 
The moment I first met
"what a really cool girl!"
 
From that day on,she occasionally to collect Ayazakura.
she visited to the place where I had exhibit!
she were always lovely.
 
when i was  just starting to learn metal technique at fit's jewelry school.
i made  the title call  passion ring of the engraving line for the  first  time.
she loved it and orderd that in three seconds.
I still remembered that warm and happy feelings  when I closed my eyes.
thankyou Keiko!
 
After few years my NY life was up and down.
After returning to Japan with various reasons, Keiko suddenly contacted me via sns!
 
i thought  in my mind.
I wonder if Keiko was  also in Japan...
and I started reading her email.
and 
A proper proposal was attached.
 
she runs beauty salon with several employee in tokyo!
and she renovated an old house.
it was so cool!
and very inspiring and 
i felt so much  respect!!!
 
And she was writing
“Let's have an Ayazakura event !”
With her intuition as usual Keiko planed an event for Ayazakura.
for me it was 
the first order jewelry event  in Tokyo.
i was little nervous and had anxiety.
but she said lightly
"Let's fix it while doing it!"
as if she could already see success.
i was very  appreciated.
and she was allowed to do what I wanted to do!
i learned a lot from that 
the projects that were decided smoothly were always a great success!!!
thankyou thankyou thankyou!
 
and hummm...
How many years?!
i  have been really thankful to her.
Blessed with wonderful customers, Clover keep on  holding my order jewelry event  three times a year still now.
 
also through this  experience
I've been doing it for over 20 years.
i realized maintenance  are really important for jewelry.
 
by the way 
We also make jewelry in collaboration!
we  make jewelry with inspiration when we travel together.
The collaboration line between the two is “Be spontaneous!”
Translated "follow your intuition !!!"
so i hope you can find our jewelrys in the future more and more .
 
P.S: 
Keiko will come to my atelier in July 24th and 25th !
she is also aroma therapist so she  will have 
little workshop If you want to meet, please come and visit us!
Details will be announced on SNS.
 
・・・
직감력 뚝뚝
츠키시마에 있는 미용실 clover•케이코와의
뉴욕에서의 만남
 
2002년 무렵의 어느 주말.
여느 때처럼 브로드웨이 소호의 거리에서
접이식 테이블을 놓고
주얼리 만들기에 힘쓰고 있었습니다.
 
정신없이 만드는데 집중하고 있다보니
눈 앞에는 일본인 여자가! 
그게 케이코.
 
처음 만난 순간,
「엄청 멋있는 여자잖아!」라고 느꼈다.
 
그날부터 가끔씩 AYAZAKURA를 모으러
내가 출전하는 장소에 와주었다! 반짝반짝 빛나는 그녀.
 
fit 주얼리 학교에서 막 배우기 시작하자마자 완성한
조금(彫金) 라인 passion 반지도 추천하면 
그 대답으로 두개나 오더.
정말 뿌듯했던 그 감각을 지금도 눈 감으면 떠오릅니다.
 
그리고 나는 파란만장한 뉴욕생활.
여러가지 일로 일본에 돌아간지 몇년 후,
갑자기 sns로 케이코로 부터 연락이!
 
케이코도 일본에 있는건가! 하며 깜짝 놀라며 
메일을 읽어보니
제대로 된 기획서가 첨부되어 있었다.
 
도쿄에서 옛 민가를 개조하여 여러명의 종업원을 둔 
미용실 오너가 되어 있었고
엄청나게 감격하고! 역시 대단해! 라며 재확인.
 
그리고 거기서 AYAZAKURA  이벤트를 하자! 라고
케이코의 변함없는 직감으로 
AYAZAKURA의 이벤트를 기획해 주었다.
 
도쿄에서의 첫 오더 주문 행사.
불안감을 없애주는 든든한 한마디
「하면서 수정해 나가자!」
라고 말해주는 케이코.
아~정말로 케이코는 용기있는 행동과 발언이 
수반되는구나 라고 수긍.
모든게 잘 될것 같은 느낌이 왔다.
그래서 나도 마음껏 하고 싶은 것을 할 수 있었다!
모든게 정해진 듯 매끄럽게 짜이는 기획은 
언제나 대성황.
정말 고맙게도 벌써 몇 년이지?
멋진 고객 덕분에 clover에서의 이벤트는 
일년에 3번 진행하고 있습니다.
 
20년 넘게 해오면서
주얼리는 유지와 보수, 손질이 정말 중요하다고 
느끼기 때문에
이렇게 계속할 수 있게 해 준다는 것이 고마울 뿐입니다.
 
높은 곳에 뜻을 둔 전우!
언제나 도전하는 정말 멋진 케이코를 만날 수 있어서
정말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해!
 
그리고! 콜라보로 주얼리도 만들고 있습니다!
둘이서 여행 했을 때의 영감으로 주얼리를 
만들기 때문에
둘의 콜라보 라인은 Be spontaneous!
번역하면 「직감에 따라」!
 
앞으로도 케이코와 만드는 상쾌한 라인 「스폰테니어스」
잘 부탁드립니다.
 
추신 : 7월 24일•25일 AYAZAKURA 아틀리에
1주년 기념 오픈 아틀리에에 케이코가 와줄 거예요
만나보고 싶은 분들은 꼭 놀러오세요!
자세한 내용은 추후 SNS에 공지하겠습니다.